정 총리 "해외유입 환자 90%가 국민…입국금지 조치 채택에 제약"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3.27 09:02 수정 2020.03.27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해외유입 환자 90%가 국민…입국금지 조치 채택에 제약"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체 해외 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당장 입국금지 같은 '극단적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 관리가 굉장히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 증가하면서 지역사회 전파 차단 대책으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입국금지 조치' 요구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 총리는 이어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하는 현재의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자가격리 입국자를 관리하는 지자체의 역할이 막중하다"며 "특히 전체 입국자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에서의 성공적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의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며 각 지자체에 비상한 각오로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아직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며 다음 주에 교육·문화·여가 등 분야별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