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자프로농구, 선수 없는 '가상현실' 신인 드래프트 예정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3.27 0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여자프로농구(WNBA)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다음 달로 다가온 신인 드래프트 행사를 선수와 관중 없이 '가상 현실' 속에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27일) AP통신에 따르면 WNBA는 다음 달 17일 신인 드래프트를 예정대로 진행하되 선수와 팬, 취재진은 행사장에 입장시키지 않기로 했습니다.

캐시 잉글버트 WNBA 커미셔너는 "신인 드래프트는 모두의 축복을 받는 분위기에서 열려야 하지만 대중뿐 아니라 선수, 리그 관계자들의 건강을 위해 '무관중' 행사를 치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WNBA는 행사 중계를 맡은 ESPN과 협력해 '가상 현실' 상에서 신인 선수를 선발할 예정입니다.

WNBA는 신인 드래프트는 예정대로 개최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5월 15일 정규리그가 정상적으로 시작될지는 여전히 불확실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