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 쓰나미' 미 수당 신청 300만 명 폭증…금융위기의 5배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3.27 0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실업 쓰나미 미 수당 신청 300만 명 폭증…금융위기의 5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실업 대란'이 현실화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시적인 해고가 잇따른 결과로 '50년 만의 최저 실업률'을 자랑했던 미국 고용시장의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도 사실상 끝났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미 노동부는 3월 셋째 주(15~21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천건으로 집계됐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코로나19가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실상의 첫 지표입니다.

둘째 주(8~14일) 28만2천건과 비교하면 무려 12배 가까이 불어나면서, 100만~200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2배가량 웃돌았습니다.

둘째 주 실업수당 청구가 28만건을 웃돌면서 30%대 급증한 상황에서 셋째 주부터 기하급수적으로 폭증한 셈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에는 매주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0만건 안팎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코로나19 사태로 일주일새 약 300만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잃었다는 의미입니다.

노동부가 실업수당 신청을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로 최고치입니다.

종전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습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도 5배 많은 규모입니다.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습니다.

당장 다음 달 초 발표되는 3월 실업률도 30%대로 뛰어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미국의 실업률은 그동안 3%대에 머물면서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를 유지했습니다.

매주 집계되는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코로나19가 야기한 일자리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여겨집니다.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것은 미국 다수 주(州)가 '자택 대피령'을 내려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의무휴업 지시 등 여파로 3월 셋째 주부터 에너지·여행·운송·호텔·외식업을 중심으로 실직자가 한층 더 빠르게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특히 음식점 종업원이나 매장 점원 등 서민층이 대거 실직한 영향이 큰 것으로 추정됩니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인 이들은 당장 생계를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뉴욕, 뉴저지, 오리건, 켄터키, 콜로라도 등에서는 신규 실업수당 신청이 전주 대비 많게는 수십 배로 늘면서 전산 시스템이 한때 다운되는 상황까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일찌감치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실업수당 청구가 100만건 넘게 접수됐다고 개빈 뉴섬 주지사가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에선 해당 주에서 6개월 이상 취업해야 하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실직수당조차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에 따르면 미국 51개 주 가운데 16개 주는 실업수당 신청자의 20%가량만 지급이 승인될 정도로 기준이 까다롭습니다.

조건을 충족해 실업수당을 받더라도, 매주 평균 385달러(약 48만원) 수준이어서 대출이자와 공과금 등 지출을 감당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충격파가 실업 대란을 거쳐 소비 위축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일각에선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올해 여름에는 1천만 건을 웃돌 수 있다는 극단적인 전망도 나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