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0.03.26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한축구협회가 23세 이하 출전 제한 규정을 내년 도쿄올림픽에는 적용하지 말아 달라고 IOC와 FIFA에 요청했습니다. 대한체육회도 같은 의견을 IOC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내년에 24살이 되는 선수들은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올림픽 축구 규정에 따르면 와일드카드 3명을 제외한 선수들의 경우 23살이 넘으면 출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에는 연령 제한에 걸린 1997년생 선수들이 아시아챔피언십 MVP 원두재를 비롯해 이동경, 송범근 등 11명이나 됩니다.

티켓 획득 주역들의 본선 출전이 불투명해지자 대한축구협회는 FIFA와 아시아축구연맹, 그리고 IOC에 "코로나19로 연기된 만큼 선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도쿄올림픽 출전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홍명보/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본선에 참가하는 것이 올림픽이 추구하는 공정성과 스포츠정신에 부합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한체육회도 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이기흥 회장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IOC와 FIFA에 24살 선수의 출전 허용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이번만큼은 IOC가 연령이 1년 초과됐다 하더라도 받아주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주장을, 그런 의견 제시를 할 겁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