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민경욱 의원, 결국 공천 확정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3.26 20:18 수정 2020.03.26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래통합당에서는 막판 공천 과정에서 최고위원회가 결정한 것을 공천관리위원회가 뒤집고, 그것을 또다시 최고위원회가 뒤집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정당 공천이 무슨 호떡 뒤집는 것 같다는 비판까지 나온 가운데, 민경욱 의원이 결국 공천장을 받았습니다.

이어서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25일)밤 긴급 최고위원회를 연 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선택은 '민경욱 의원 살리기'였습니다.

인천시 선관위가 민 의원의 홍보물에 허위 내용이 있다고 판단한 것을 근거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 무효를 의결했지만, 다시 뒤집은 것입니다.

'막말' 논란이 잦았던 민 의원이 공천에서 부활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지난달 공관위가 공천에서 배제하자 최고위가 경선 기회를 주는 것으로 이미 한 번 구제됐습니다.

당 지도부가 이렇게까지 '민 일병 구하기'에 애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수용하기 어려운 결정에 대한 지적들이 있었습니다. 정리를 할 필요가 있어서 정리를 당 대표로서 (했습니다.)]

하지만 당에서는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 밀린 황 대표가 막판에 '측근들 챙기기'에 나선 것이라는 시각이 많습니다.

복수의 통합당 의원들은 "친황계 인사가 대부분 공천 과정에서 배제되면서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됐다"며 "그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새벽 최고위에서 부산 금정 등 4곳의 공천을 무효로 바꾼 것도 비슷한 이유로 보입니다.

통합당은 김종인 전 의원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역대 최다 물갈이를 예고하고 야심 차게 시작했던 통합당 공천은 황 대표 측과 공관위의 힘겨루기 속에서 용두사미로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채철호) 

▶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 총선 후보 등록 시작…정책 뒷전이고 꼼수만 보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