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공대위 "성 착취물 후원자, 가담 정도 불문하고 '공범'"

신지수 에디터 기자

작성 2020.03.26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성 착취물 유포 사건과 관련해 여성·시민단체가 대화방 운영자인 조주빈을 비롯해 관련자들을 엄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오늘(26일) 텔레그램 성 착취 공동대책위원회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 착취 대화방을 이용한 모두가 공범"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텔레그램 성 착취 피해자 변호인단은 "대화방 후원자의 대다수는 가담 정도를 불문하고 '공범'에 해당한다"며 "해당 방에 공유되는 영상물의 내용을 알고 있었음에도 특정 내용의 성 착취를 의뢰하고 그 결과물을 공유하도록 요구한 점 등으로 볼 때, 공동정범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성연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는 "조주빈은 악마가 아니라 숱한 성 착취자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며 "공대위가 궁금한 것은 검찰과 법원과 사회가 그를 어떻게 벌할 것인지 여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공대위는 성 착취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공동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디지털 성범죄에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는 법률을 제정하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이현경, 조윤하, 영상취재:최대웅, 영상편집: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