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n번방은 생겨나고 있다

박진형 작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3.26 1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주빈은 검찰에 붙잡혀 수사를 받고 있지만 조 씨가 제작한 성 착취물은 버젓이 유통되고 있습니다. 디지털 장의사 업체 이지컴즈 대표 박형진 씨는 "일부 음란물 사이트에서 n번방 자료들이 계속해서 공유되고 있다"라며 "텔레그램 n번방 또한 끊임없이 생성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방청별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2차 피해를 방지하고 영상물 제작·유포자 등 가담자 전원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계속해서 재생산되는 n번방 근황을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편집: 박정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