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피격된 '천안함'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 검토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3.26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軍, 피격된 천안함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 검토
해군은 앞으로 건조될 신형 호위함 가운데 한 척의 함명을 '천안함'으로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1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해군에서 고려해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과거 초계함은 천안함, 진해함, 군산함, 동해함 등 중소 도시의 이름으로 지었으나, 초계함이 도태되고 호위함이 건조됨에 따라 해군은 신형 호위함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해군은 2천800t급 신형 호위함으로 대구함, 경기함, 서울함, 강원함을 각각 건조했습니다.

2018년 말 대우조선해양과 신형 호위함 5·6번 함 건조계약도 체결했고, 특히 '울산급 배치(Batch)-Ⅲ' 사업으로 3천500t급 신형 호위함도 건조합니다.

오는 2024년 해군에 인도되는 첫 번째 3천500t급 호위함의 함명을 천안함으로 제정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명은 해군이 함명제정위원회를 열어 수렴된 여론 등을 토대로 진수식 수개월 전에 결정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