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채만 가지라던 노영민 · 홍남기, '여전히 다주택자'

고위공직자 3명 중 1명 다주택자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0.03.26 07:54 수정 2020.03.26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집값을 안정을 위해 정부가 솔선수범하겠다며 고위공직자들에게 집을 한 채만 가질 것을 권고했었죠. 오늘(26일)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 현황을 보니, 세 명 가운데 한 명은 여전히 집을 두 채 이상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 고위공직자 1,865명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은 지난해 말일 기준 평균 13억 3백만 원입니다.

1년 전보다 평균 8천6백만 원이 증가했는데 10명 중 8명의 재산이 늘었습니다.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이 179억여 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마이너스 6억 9천만 원으로 문행주 전남도의원 다음으로 적었습니다.

중앙 부처의 고위공직자는 750명인데 248명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셋 중 한 명이 다주택자인 셈입니다.

세 채를 소유한 사람이 36명, 네 채 넘게 가진 사람도 16명이나 됐습니다.

지난해 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홍남기 부총리는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해 고위공직자에게 한 채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솔선수범을 강조했던 두 사람도 다주택자였습니다.

노 실장은 배우자와 함께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공동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 부총리는 경기 의왕시의 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습니다.

장관 중에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주택자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주택자입니다.

20대 국회의원도 재산 공개된 287명 중 3분의 1인 100명이 다주택자로 집계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