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음독 후 자수 → 병원 이송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3.26 07:49 수정 2020.03.26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n번방'에서 유통된 성착취물을 가지고 있다며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다만 자신은 n번방 가입자는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조사 도중 음독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안상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그제(24일) 자정쯤 "n번방에서 유통된 사진을 갖고 있다."라며 28살 남성 A 씨가 전남 여수경찰서로 자수하러 찾아왔습니다.

A 씨는 '텔레그램 n번방에 가입하진 않았지만 다른 사람을 통해 n번방에서 유통된 성착취물을 받았다.'라고 주장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에서 300장이 넘는 미성년자 성착취물 사진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조사 도중 자수하기 전 음독했다고 말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 속 사진의 출처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창문 사이로 희뿌연 연기가 흘러나옵니다.

어젯밤 8시 50분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의 3층짜리 건물 2층 마사지 업소에서 불이 나 2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화재 당시 마사지 업소는 영업 중이었지만 손님이 없던 시간대라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화재 당시 3층에 머물고 있던 중국인 거주자 3명도 건물 밖으로 모두 대피했다고 소방 당국은 밝혔습니다.

---

오늘 새벽 0시 30분쯤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의 한 식당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20분 만에 진화됐지만, 소방서 추산 8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