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현수막 철거…'눈덩이 연기 비용' 골칫거리

도쿄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3.26 07:33 수정 2020.03.26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도쿄 올림픽 1년 연기 결정에 대해 일본 사회는 빠르게 받아들이고, 적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눈덩이처럼 추가 비용이 커질 거란 점, 그리고 지금까지 쉬쉬했을지도 모를 코로나19 확산세가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역 앞에서 올림픽 개막일까지 남은 날짜를 보여주던 전광판이 연기 발표 하루도 되지 않아 현재 시각을 표시하기 시작했습니다.

각 지자체도 올림픽 일정이 적힌 현수막과 전광판을 재빨리 철거했습니다.

일본 내에서는 도쿄 올림픽이 아예 취소되거나 2년 뒤 개최하는 것보다는 1년 연기가 낫지 않냐며 안도하는 분위기가 우세합니다.

보수층을 중심으로는 일본이 IOC에 1년 연기를 먼저 꺼냈다며 주도권을 가져왔다는 아전인수식 반응도 나왔습니다.

일본 정부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5일) 아베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연기는 현명하고 훌륭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고 신속하게 전했습니다.

그러나 엄청난 올림픽 추가 경비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1년 더 들어가게 된 경기장 유지비와 시설 임대료·인건비 같은 항목이 3조 3천억 원이고, 선수촌 일반분양 지연에 따른 피해 보상 비용도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개최 도시 도쿄의 감염 확산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고이케 도쿄 도지사는 어제 하루 동안 도쿄에서만 확진자 41명이 추가됐다며, 지역 감염 급증을 막기 위해 이번 주말 불필요한 외출은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