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0.03.25 20:15 수정 2020.03.25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오늘(25일) 조주빈이 언급했었던 손석희 JTBC 사장은 실제로 살해 위협을 받고 조주빈에게 돈을 건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내용은 정반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면서 언급한 손석희 JTBC 사장은 종일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올랐습니다.

조 씨가 손 사장에게 무슨 이유로 사과한 건지 관심이 집중된 겁니다.

JTBC는 이에 대해 조 씨가 흥신소 사장이라며 손 사장에게 접근한 뒤 프리랜서 기자인 김웅 씨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에 대한 살인 청부 의뢰를 받았다며 손 사장을 위협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의 금품 요구에 손 사장은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 씨가 손 사장과 김 씨의 폭행 의혹 분쟁과 관련해 CCTV 자료가 있다고 속여 금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참석한 손 사장은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김 씨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김웅/프리랜서 기자 : (조주빈 씨와 어떤 관계이신가요?) ……. (어떤 제안을 받으셨습니까?) ….…]

조 씨가 사기 행각을 벌인 유명인들을 갑자기 언급한 건 자신의 성 착취 범행에 쏠린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조주빈[공정식/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본인이 구속된 것은 성 착취 관련 행위들인데 이렇게 유명인을 거론함으로써 자신의 사건을 조금 숨겨보려는 그런 의도가 깔려 있다고 보여지고 자신의 존재감 뭐 이런 것들을 보여주려는 행동들이 아닌가라고.]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유명인들 외에도 추가로 사기 행각을 벌였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황지영, CG : 방명환)    

▶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