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 조주빈…성범죄자로 첫 신상 공개된 이유

김유진 PD,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20.03.25 1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 씨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수사 단계에서 경찰이 직접 성범죄자의 이름과 나이, 주민등록증 사진까지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금까지 신상 공개 대상은 고유정, 안인득, 김성수 등 살인을 저지른 강력범죄자였습니다. 하지만 성범죄자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습니다. 조 씨는 이 법에 따라 수사 단계에서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입니다.

성범죄로선 처음으로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만큼, 이번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스브스뉴스도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이아리따 / 구성 김유진 / 편집 배효영 / 담당 인턴 홍진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