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학원총연합회, '구상권 청구' 정부 방침에 반발

신지수 에디터 기자

작성 2020.03.25 1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교육부가 학원에 내린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에 학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오늘(25일) 한국학원총연합회는 서울 용산구 학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학원에 방역비 등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연합회는 "협조는 협조대로 했지만, 지원은 받은 게 없다"며 "이제 행정명령도 받고 구상권 청구라는 말까지 나와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기자회견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교육부의 강력한 휴원 권고에 대해 "지금 상황에서는 당연한 정부의 방침이지만, PC방이나 노래방 같은 다중이용업소와 학원이 같이 거론된다는 것이 불쾌하다"면서 "학원은 일찍부터 휴원 권고를 따랐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연합회는 코로나19로 인해 학생에게 반환한 교습비를 국가가 절반을 지원해줘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연합회는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는 많은 학원이 폐원했을 것"이라며 "개인과외로 학원을 떠난 학생들을 다시 불러들이는 것도 엄청난 숙제인 상황이다. 수강료 환급 등 방역 비용은 국가에 충분히 요구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정부에 지원 정책 수립을 요청했습니다.

(취재 : 화강윤, 한지연, 영상취재 : 김민철, 박현철, 영상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