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조주빈 구속 후 텔레그램 현 상황…"FBI도 포기, 쫄지 마"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3.25 16:46 수정 2020.03.25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구속 이후 텔레그램 이용자들이 나누는 대화 (사진=연합뉴스, 독자 제공)'n번방' 존재를 안 뒤 경찰에 신고하고 공론화한 대학생 취재팀 '추적단 불꽃'이 관련 수사가 본격화된 현재의 텔레그램 내부 상황을 전했습니다.

'추적단 불꽃'은 오늘(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n번방'의 일종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구속된 이후의 상황에 대해 "텔레그램에서 많은 가해자들이 활동하고 있어 방이 돌아가고 있기는 한데, 확실히 그 전보다는 많이 어수선해지긴 했어도 아직 간간이 그 성 착취물 영상이 올라오기는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면서)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도 있기는 한데, 누가 불안해하는 기색을 보이면 서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에서도 포기한 걸 우리나라에서 어떻게 하냐', '쫄지 마, 얘들아'라며 자기들끼리 안심시켜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이 말을 하는 게 '많아야 5년 이상은 안 받겠지', '집유로 끝난다' 이런 식이다. 본인들이 (처벌을) 얼마 안 받을 것을 알기 때문에 더 판치는 거다"라며 "처벌이 약하다는 걸 너무 잘 안다. 이전에 잡힌 사람들이 얼마나 받았는지 자기들끼리 정리를 해 놨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교육적인 차원에서 학생들의 성교육을 대대적으로 어려서부터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무엇보다 처벌 수위도 훨씬 높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주빈 (사진=연합뉴스)'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