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조주빈 언급 인물들이 n번방 가입자?…경찰 "성 착취와 무관"

[영상] 조주빈 언급 인물들이 n번방 가입자?…경찰 "성 착취와 무관"

신지수 에디터 기자

작성 2020.03.25 11:47 수정 2020.03.25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 송치 도중 뜬금없이 세 인물을 언급해 해당 사건과 무슨 관련이 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오늘(25일) 조주빈은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가 성 착취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 대신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그리고 김웅 기자 등 유명인들을 거론하자, 온라인에서는 "여기서 손석희가 왜 나오지?", "언급된 이들이 박사방 회원 아니냐", "유명인사를 언급해 또 다른 이슈를 만들어내고 싶은 것이다" 등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는데요.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조 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벌인 다수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데, 언급된 이들이 사기 사건 피해자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일 뿐 아직 구체적인 피해가 확인된 것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를 각기 다른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 중"이라면서 "이 분들이 어떤 동영상을 본 것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드려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다만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공진구,영상편집: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