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이 시국에 낭만 찾기?…마돈나 "코로나19, 만인에 평등"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3.25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이 시국에 낭만 찾기?…마돈나 "코로나19, 만인에 평등"
팝스타 마돈나가 세계적 대유행이 선포된 코로나19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가 뭇매를 맞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3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마돈나가 자신의 SNS에 올린 한 영상에서 "코로나19가 만인을 평등하게 만들었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 속 마돈나는 장미꽃잎이 뿌려진 욕조에 앉은 모습이었습니다. 잔잔하게 흘러나오는 피아노 연주를 배경음악 삼아 마돈나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자신이 느낀 점을 밝혔습니다.

마돈나 '코로나19, 만인에 평등
그녀는 코로나19를 '훌륭한 균등자'(the great equalizer)라고 표현하며 "이 진귀한 바이러스는 당신이 얼마나 부자인지, 얼마나 유명한지, 얼마나 웃기는지, 얼마나 똑똑한지, 어디에 사는지, 몇 살인지 상관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그 끔찍한 점이 곧 그것의 위대한 점"이라며, "많은 방식으로 우리를 모두 똑같게 만든 건 코로나19의 끔찍함과 위대함"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이 최근 투어를 다니며 공연을 펼쳤던 1995년 곡 '휴먼 네이처(Human Nature)'의 가사를 언급하며, "내가 늘 말해왔던 것처럼 우리는 모두 같은 배에 있다. 우리 배가 가라앉으면, 우리도 모두 함께 가라앉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영상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 사이에선 전 세계적 위기 상황을 지나치게 낭만화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우리는 똑같지 않다. 가장 빈곤한 계층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고 말했고, CNN은 "마돈나의 욕조 설교는 사람들의 걱정을 덜어주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평했습니다.

전 세계 비난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현재 해당 SNS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사진=마돈나 공식 홈페이지/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