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도, 전 주민 10만 원 지급…울주·기장군도 현금 푼다

경기도, 전 주민 10만 원 지급…울주·기장군도 현금 푼다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3.24 20:21 수정 2020.03.24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로 가라앉은 경기를 살리기 위해서 전에 없던 대책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그 내용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경기도가 국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한 사람당 10만 원씩 나눠주기로 했습니다. 소득에 상관없이 모든 주민에게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는 지급 대상을 선별하지 않고 모든 도민에게 10만 원씩을 지급하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모두가 어려운데 복지정책도 아닌 경제정책에서 세금을 더 많이 낸 사람을 제외하는 이중차별을 할 수도 없었습니다.]

국민 대다수가 어려움에 놓인 만큼 모두에 고르게 돌아가는 재난기본 소득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다음 달부터 경기도민은 주민센터에서 신원 확인을 거쳐 석 달 안에 쓰면되는 지역 화폐를 받게 됩니다.

경기도민은 약 1천364만 명으로 모두 1조 3천642억 원이 필요합니다.

재원은 자동차구입채권 매출로 조성한 지역개발기금 7천억 원에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등으로 조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소득 구분 없이 모두에게 재난소득을 똑같이 지급하는 건 광역자치단체 중에 경기도가 처음입니다.

광역단체 17곳 가운데 재난소득 형태로 지급하는 곳은 11곳, 기초단체도 앞다퉈 긴급자금을 풀고 있습니다.

울산 울주군과 부산 기장군이 전체 군민에게 10만 원씩을 균일 지급하기로 했고 강화군은 임대료를 최대 150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지자체 형편에 따라 대상과 액수는 다르지만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앞다퉈 현금성 자금을 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박지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