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이수정 교수 "조주빈, 피해자들 생명체 아닌 캐릭터 취급"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3.24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이수정 교수 "조주빈, 피해자들 생명체 아닌 캐릭터 취급"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25세 조주빈이 대학 학보사 기자로 활동하고, 보육원에서 봉사 활동을 하는 등 지극히 평범했던 과거가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오늘(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조주빈의 심리 상태에 대해 "그야말로 이중적이다. 세계관을 아주 반반으로 나누어 행동했을 것"이라며 "오프라인에서의 친사회적인 자신의 모습과 온라인에서의 끔찍한 포식 동물 같은, 피도 눈물도 없는 잔인한 모습이 존재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잔인함이 발휘되는 근거가 돈 때문일 것이라는 이 교수는 "범죄 수익이 100억 원대로 추정되는데, '단기간에 그 정도의 범죄 수익을 낼 수가 있겠구나' 하는 걸 터득했다면, 애당초에 성도착증 환자거나 이렇다기보다는 굉장히 합리적 선택에 의해서 이런 인생을 살기로 작정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며 "문제는 그런 환경, 사이버 공간에 법도 없고 질서도 없다는 걸 이 사람 같은 고학력자들은 충분히 알 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온라인 공간상에서 여성을 비하하고 도구화하고 그야말로 노리갯감으로 정도밖에는 생각하지 않는, 생명체라고 생각을 안 했을 것"이라면서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 정도의 수준으로 취급하면서 노리갯감으로 얼마든지 학대를 해도 자신은 고통을 느끼지 않으니까 피해자들도 고통을 안 느낄 거라고 편의적으로 생각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전했습니다.

또 "조두순 같은 사람이 저지르기는 힘든 범죄"라며 "조주빈은 고학력자에다가 아마도 IT에서는 일가견이 있는 사람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도 말했습니다.

끝으로 이 교수는 "과거에 소라넷도 있었고, 사이버 범죄가 IT기술하고 거의 비슷한 속도로 발달하고 있다. 이제는 오프라인 위주의 전통적인 수사 기법이 진화해야 할 때"라며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n번방 성착취 영상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뉴스 픽' 입니다.

(사진=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