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항제 취소에도 몰리는 사람들…결국 '벚꽃길 폐쇄'

군항제 취소에도 몰리는 사람들…결국 '벚꽃길 폐쇄'

KNN 최한솔 기자

작성 2020.03.23 21:16 수정 2020.03.23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상황 속에 여기저기 벚꽃은 피기 시작했습니다. 진해 군항제는 올해 축제를 아예 취소했지만 그래도 꽃을 보러 오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창원시는 아예 벚꽃길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KNN 최한솔 기자입니다.

<기자>

창원시 진해구 일대 36만 그루의 벚꽃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습니다.

창원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군항제 취소에 이어 벚꽃 명소를 전면 통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군항제 시작 이래 58년 만입니다.

경화역 등 4곳의 벚꽃 명소로 이어지는 통로가 모두 폐쇄됩니다.

경화역과 더불어 군항제 때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여좌천입니다.

이곳의 보행로 또한 보시다시피 전면 통제된 상태입니다.

벚꽃길로 이어지는 도로도 통제됩니다.

여좌천으로 이어지는 안민고개도 오는 27일부터 전 구간 통제되고 주요 관광지 임시주차장 10개소 설치도 취소됩니다.

하지만 소식을 접하지 못한 관광객들의 발길은 계속됐습니다.

[창원시 자원봉사자 : 코로나19 때문에 경화역이 폐쇄됐습니다. 그러니깐 나가주셔야 합니다.]

오히려 상춘객들이 행정관청의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김한수/경남 창원시 : 자연스럽게 사람들이 몰리게 돼 있습니다. 대국민 홍보를 해서라도 사람들이 집중적으로 안 모이게 (해야 합니다.)]

한해 400여만 명이 찾아 오지만 올해는 전면 폐쇄되면서 진해로 오면 벚꽃을 못 보고 발길을 돌려야 합니다.

(영상취재 : 최진혁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