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발 입국자도 전수 검사 검토…"검역 강화 곧 발표"

미국발 입국자도 전수 검사 검토…"검역 강화 곧 발표"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3.23 20:54 수정 2020.03.23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 확산세를 보면서 우리 정부 역시 바이러스가 들어오는 걸 막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유럽에서 온 모든 사람들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정부가 미국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 온 입국자들도 모두 검사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형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22일) 하루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64명 가운데 20%가 넘는 14명이 해외 유입 사례였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미국과 콜롬비아 등 미주에서 온 입국자가 8명으로, 유럽 입국자보다도 많았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현재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실시하는 전수 진단 검사를,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오는 입국자들로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 중입니다.

정부는 미국과 남미 등 주요 발생국들의 상황을 관찰하면서 검역 강화를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북미발 입국자는 유럽의 2배가 넘는 대규모입니다. 이번 주 중에는 (유럽 이외 국가에 대한) 추가 조치가 시행될 수 있도록 발 빠르게 검토해주기 바랍니다.]

정부는 모레부터 인천공항에 도보이동형 선별진료소 40여 개를 설치해 진단검사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이용자가 공중전화부스 형태의 공간에서 검사를 받게 하는 방식으로, 의료진 접촉을 최소화하고 검사 시간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손영래/보건복지부 대변인 : 이렇게 부스로 옮겨 다니면서 그 한 팀의 인력이 대략 5분에서 6~7분 만에 하나씩 검사를 해낼 수 있습니다.]

해외 유입 차단이 시급해지면서 입국자 진단검사의 확대가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그에 따른 검사인력과 시간, 비용은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김민철,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