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n번방 회원 전원 조사…경찰 특별조사팀 꾸려야"

文 "n번방 회원 전원 조사…경찰 특별조사팀 꾸려야"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3.23 20:22 수정 2020.03.24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3일) 특별지시를 내렸습니다. 운영진에 대한 철저한 수사뿐 아니라 텔레그램 대화방에 있던 회원 전체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필요할 경우에는 특별조사팀을 꾸리라고도 주문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피해자의 삶을 파괴한 잔인한 행위였다"고 규정했습니다.

관련 국민 청원도 국민, 특히 여성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지시한 문 대통령은 특히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필요하면 경찰이 특별조사팀도 구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익명성에 숨으면 안 잡힐 거란 범죄자들의 잘못된 인식을 바꿔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즉각 'n번방' 회원들에 대한 수사와 형사처벌 방안 등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현행법이 디지털 성범죄 해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잇따르자 정치권에서는 보완 논의도 본격화합니다.

민주당은 'n번방 사건 재발금지 3법'을 발의한다고 밝혔고, 정의당은 'n번방 방지 및 처벌법' 제정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국회 소집을 제안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정성훈)      

▶ [단독] '박사방' 운영자 신상 공개…25살 조주빈
▶ [단독] '박사방' 입장료 낸 명단 확보…신상 확인 중
▶ n번방 만든 '갓갓' 추적…'SNS 재판매' 2차 피해 우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