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항제 취소'에도 몰린 관광객…결국 보행로 폐쇄

SBS 뉴스

작성 2020.03.23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2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진해 군항제를 취소한 창원시가 개인적으로라도 꽃구경을 오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주요 명소들을 전면 통제하기로 했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꽃구경 오지 마세요"입니다.

지난해 400만 명이 찾았던 진해 군항제는 우리나라 최대 봄꽃 축제 중 하나입니다.

원래는 다음 주인 27일 개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축제를 취소했습니다.

하지만 축제를 취소했는데도 꽃을 보러오는 개별 방문객들이 몰리면서 창원시가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진해구 주요 벚꽃 명소들을 전면 통제하기로 결정한 겁니다.

창원시는 우선 오늘부터 경화역 출입구 11곳 전체를 폐쇄하고 내일부터는 여좌천의 보행로를 폐쇄합니다.

오는 27일부터는 차량과 방문객을 전면 통제하는 등 강력한 대책을 내놨는데요.

이에 누리꾼들은 "이렇게 호소하는데 제발 가지 맙시다! 모두 합심해야 하는 시기잖아요." "벚꽃은 내년에도 핍니다. 그때 2배로 즐겨요 우리^^"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