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해외 유입 증가 지속…"21일 확진자의 15.3%"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20.03.22 14:13 수정 2020.03.22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가 세계 전역으로 퍼져 나가는 가운데, 어제(21일) 국내 신규 확진자 가운데 15%가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8명 가운데 해외 유입 관련 사례는 모두 15명으로 전체의 15.3%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온 경우가 8명이었고, 미국은 3명, 캐나다·필리핀·이란은 각각 1명, 콜롬비아와 미국을 거친 경우가 1명이었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가 잇달아 확인되면서 지난 14일 이후 어제까지 공항 등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도 모두 3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하루 동안만 11명이 신규로 확인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유럽 등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해외 유입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시급하지 않은 해외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어제 새벽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8천897명입니다.

이 가운데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를 통해 감염원을 추적한 결과, 해외 유입 사례로 파악되는 경우는 모두 123명입니다.

정부는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면서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다고 하더라도 내국인이나 장기 체류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14일간 자가·시설 격리 조처가 이뤄집니다.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은 증상을 확인하는 등 능동 감시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