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놀란 '드라이브 스루 검사'…이게 끝이 아니다?! '또' 코로나 진단 신기술 개발한 한국

황승호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3.18 1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13일 미국이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검진'을 도입한 한편, 국내에서는 이미 새로운 코로나 19 검진방식을 시행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서울에 있는 보라매병원이 도입한 '글로브-월' 검진방법은 감염 의심자와 의료진을 투명한 벽으로 분리해 접촉 없는 검진이 가능합니다. 의료진이 벽에 연결된 설치된 글로브를 이용해 검진을 하는 방식인데 덕분에 방호복 없이도 검진이 가능해져 의료진의 피로는 크게 줄어든 한편, 두 공간이 완전 격리되어 있어 감염 위험도 크게 줄었습니다. 서울의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서는 공중전화 부스 형태의 '1인용' 검진 부스를 만들어 검진 후 소독에 걸리는 시간을 줄이고 검진 환자 수를 크게 늘렸습니다. 양지병원의 1인용 검진 부스는 일본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해외에서 큰 주목을 받고있는 한국의 신개념 코로나 19 검진 방식,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