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구 한사랑요양병원 총 74명 확진…간호과장 포함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3.18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구에서 요양 시설을 중심으로 8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18일)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 57명과 직원 17명 등 총 7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6일에 확진된 간호과장을 포함하면 모두 75명 입니다.

대구 북구 배성병원에서 7명, 수성구 수성요양병원 4명, 동구 진명실버홈 1명, 수성구 시지노인병원 1명도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확진 환자들은 모두 오늘 중으로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할 예정입니다. 또한 확진 환자가 발생한 3병동은 코호트 격리 조처됐고, 질본 대응팀과 대구시 역학조사관이 역학조사와 방역 조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권 시장은 "당분간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로 확진 환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할 우려가 있으나 이는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선제적으로 격리 차단하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일정 규모 이상의 확진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신속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