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청' 새 친구 김형준, 태사자 재결합 회상 "팬 만나고 싶어서…잘했다"

'불청' 새 친구 김형준, 태사자 재결합 회상 "팬 만나고 싶어서…잘했다"

SBS 뉴스

작성 2020.03.18 0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새 친구 김형준, 태사자 재결합 회상 "팬 만나고 싶어서…잘했다"
김형준이 무대에 다시 오른 날을 회상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새 친구 김형준이 태사자의 연예계 재입성을 회상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형준은 태사자 재결합에 대해 "나머지 애들은 내가 오케이 하면 할 분위기였다"라며 "18년 쉬었지만 '오랜만에 팬들 만나고 싶다'. 그래서 '슈가맨' 나가게 된 거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나가길 잘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의정이 "잘했다. 재밌지 않냐. 나는 너를 영원히 못 볼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신효범도 "TV에 나왔는데 그 모습 그대로였다. 나 또한 반성했다"라고 덧붙였다.

김형준은 "택배 일을 하며 살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요즘은 일주일에 한 번밖에 못한다. 내가 이제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랜만에 연예계 생활하니까 스트레스 많았다. 머리가 너무 복잡했는데 일을 나가니까 그 순간만큼은 스트레스가 없었다. 몸을 움직이니까. 나가길 잘했다 생각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최민용은 "기사만 보다가 우연치 않게 며칠 전에 m본부 프로그램을 봤다. (김형준이) 택배를 돌다가 눈 온다고 하늘을 보는데 눈빛과 표정이 인상 강했다"라고 말했다. 또 "너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나 역시도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지켜보던 신효범은 "선택하고 행동에 옮겨서 자기 삶을 가져가는 게 멋있다"라고 말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