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지침 어긴 발레리노 나대한, 국립발레단서 해고

SBS 뉴스

작성 2020.03.17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격리'어긴 발레 단원 해고입니다.

코로나19 자가 격리 기간 중 일본 여행을 갔던 발레리노 나대한 씨가 국립발레단에서 해고됐습니다.

지난달 중순 대구 오페라하우스 공연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감염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국립발레단은 예정돼 있던 나머지 공연을 전부 취소하고 130여 명의 단원들과 직원 전체에 대해서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결정했는데요.

하지만 이 기간 동안 나 씨는 이런 지시를 어기고 일본 여행을 갔고 여행 사진을 SNS에 올리는 등 물의를 빚었습니다.
국립발레단국립발레단 창단 이래 폭력이나 이미지 훼손 등의 사유로 감봉 처분을 받은 단원은 있었지만 해고된 사람은 나 씨가 처음인데요.

이외에도 자가 격리 중 사설 학원에서 특강을 진행한 또 다른 단원 두 명에게도 정직 처분을 내렸습니다.

국립발레단 측은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국립단체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한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국립단체로서 올바른 조치인 것 같아요." "다 같이 힘을 모아야 할 시기에 지킬 건 지킵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