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文 "이것저것 따질 때 아냐…모든 자원 · 수단 총동원"

文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비상경제 시국"

신지수 에디터 기자

작성 2020.03.17 11:57 수정 2020.03.17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금의 상황은 금융 분야의 위기에서 비롯됐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양상이 더욱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며 세계의 방역 전선에 비상이 생긴 것은 물론이고 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을 줘 세계 경제가 경기침체의 길로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상적 사회활동은 물론 소비·생산 활동까지 마비되며 수요와 공급 모두 급격히 위축되고 있고,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이 동시에 타격을 받는 그야말로 복합위기 양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더욱 심각한 것은 전 세계가 바이러스 공포에 휩싸이며 국경을 봉쇄하고 국가 간 이동을 차단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인적교류가 끊기고 글로벌 공급망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어 경제적 충격은 훨씬 크고 장기화할 수 있다.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비상경제회의 가동 방침과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요.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영상취재:신동환, 영상편집: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