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은혜의강 교회 '황당 소독'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은혜의강 교회 '황당 소독'

'인포데믹' 감염 키웠나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3.16 20:33 수정 2020.03.16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국이 조사한 결과 이 교회는 최근 예배를 보러 온 사람들의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을 뿌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소금물로 하면 소독이 되는 줄로 잘못 알았던 것 같은데, 오히려 그것이 바이러스를 더 퍼지게 한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해서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 성남 은혜의강 교회, 한 여성이 빨간색 분무기를 남성 교인의 입에 대고 액체를 뿌립니다.

한 주 전인 1일에도 똑같은 분무기가 쓰였습니다.

은혜의 강 '소금물 분무기'
예배당 CCTV에 담긴 모습인데 교회가 교인의 입을 소독한다며 분무기를 이용해 소금물을 뿌린 것입니다.

[이희영/경기도 긴급대책 공동단장 : 분무기를 소독하거나 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한 분이 계속 뿌리고 있었기 때문에…사실상 직접적인 접촉과 다름이 없지 않나라고….]

불안감을 틈탄 허위정보가 오히려 감염병을 확산시키는 이른바 '인포데믹' 현상이 벌어진 것인데, 담임목사의 해명은 황당합니다.

[담임목사 : 소금물 이게 4% 정도 되는데 민간요법에서는 이게 살균제잖아요. 옛날에 사스 때하고 독감 철에나 뭐 독감 심하게 유행한다고 뉴스에 나오거나 그러면….]

평일에도 교인들이 수시로 드나들었고 특히 코로나19가 한참 확산될 때인 지난달 중순에는 '3일, 30시간 기도회'까지 열었습니다.

교인 60~70명이 사흘 동안 교회 안에서 함께 숙식하며 하루 10시간씩 소리 내 기도하는 행사였습니다.

[같은 건물 입주자 : 보통 아침 10시부터 10시까지 하는 집회가 연간 2회 정도로 봤었고요. (행사 때는) 통로를 막고 거기에 데스크를 놓고.]

교회 담임목사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대해 한국 사회와 교회에 물의를 일으켜 사죄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준희) 

▶ 은혜의강 교회 밖 접촉 '2차 감염'…지역 전파 우려
▶ 여전히 현장 예배하는 곳도…'예배' 인식 전환 필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