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배 중단이 그렇게 어렵나요?'…결국 '집단 감염' 중심에 놓인 교회

'예배 중단이 그렇게 어렵나요?'…결국 '집단 감염' 중심에 놓인 교회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3.16 20:46 수정 2020.03.17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은혜의강 교회에서 16일 오후 기준 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정부의 예배 중단 권고에도 불구하고 예배를 강행했고, 지난 3월 1일과 8일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및 목사 부부를 시작으로 감염이 확산된 것입니다.

이 교회는 지난 1일 예배 당시 참석자들에게 분무기 통에 소금물을 담아 입 안에 뿌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잘못된 코로나19 방역 상식으로 오히려 감염 확산을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 교회뿐만 아니라 서울 동대문구 동안교회도 동대문구 연쇄 집단 감염의 시발점으로 지목받은 상황입니다. 지난 달 교회가 주최한 수련회에 참석한 전도사와 교인들의 확진으로 인근 지역사회까지 감염이 퍼진 것입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많은 사람들이 밀집해서 예배를 보는 교회의 환경상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며 당분간 온라인 예배 또는 가정 예배로 대체해달라고 여러 차례 권고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일요일(15일) 서울 내 교회 33%, 경기도 내 교회 39.9%가 현장에서 함께 예배를 보는 집회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취재진이 15일 예배 현장에서 만난 일부 교인들은 "영화를 집에서 보는 것과 극장에서 보는 것은 다르지 않냐"며 예배에 참석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교회를 중심으로 퍼져가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현상을 짚어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