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유럽 전역 확대"

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유럽 전역 확대"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3.16 0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유럽 전역 확대"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16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대상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대응 중대본 회의를 열고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2만 명을 넘어섰고, 스페인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독일과 프랑스의 확진자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유럽과 교류가 활발한 아프리카도 그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며 이러한 점을 고려해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조속히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지시했습니다.

어제 정부는 현재 유럽 가운데 이탈리아와 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와, 중국·일본·이란 등 9개국발 국내 입국자에게 적용하는 특별입국절차 대상국을 전 세계로 확대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팬데믹, 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특정국 대상 특별입국절차 적용이 큰 의미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오늘 정부 조치는 특별입국절차 적용대상을 전세계로 확대하기 위한 수순으로 보입니다.

정 총리는 또 "우리나라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8주가 지났다"며 "긴급했던 순간이 지나고 다소 희망적인 신호도 보인다. 새로운 환자 발생이 23일 만에 두자리 수로 떨어지고, 사흘 연속 완치자가 신규 확진자 수를 능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 총리는 다만 "결코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 대구 경북에서의 교훈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코로나19는 2015년 메르스와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전염성을 갖고 있다. 언제라도 유사한 집단감염이 재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위험 요소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이미 발생한 집단발생 사례의 2차, 3차 감염 차단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철저한 대비만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 준비 등 의료자원의 체계적 관리를 거듭 주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