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 90명…곳곳서 2차 감염 속출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 90명…곳곳서 2차 감염 속출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20.03.11 1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신도림동의 한 보험회사 콜센터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90명까지 늘었습니다. 2차 감염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신도림동 코리아 빌딩 11층에 입주한 콜센터 근무자와 가족 등 확진자가 오늘(11일) 새벽 0시 기준 90명까지 늘었다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 아침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서울 62명, 경기 13명, 인천 15명 등 모두 9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 대부분 콜센터 11층 근무자였다고 전했습니다.

11층 근무자 207명에 이어 7층부터 9층까지 입주한 콜센터 직원 550명에 대한 검사도 진행되고 있어 확진자 수는 더 늘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울시 조사에서 콜센터 직원 2명이 신천지 교인으로 나타났지만 이들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박 시장은 전했습니다.

콜센터 직원들을 통한 2차 감염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 금천구에선 콜센터 직원의 남편인 버스 기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인천에선 확진 콜센터 직원 옆 자리에서 식사하던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구로구는 조금 전 오전 9시 임시 선별진료소를 다시 열어 주민과 입주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도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 3월 3일부터 8일까지 코리아빌딩을 방문했던 사람들 가운데 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