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일본에만 감정적 대응 아니다" 직접 반박

청와대 "일본에만 감정적 대응 아니다" 직접 반박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3.08 21:12 수정 2020.03.08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8일) 밤 0시부터 한국과 일본, 양국을 향한 입국 제한 조치가 시행됩니다. 유독 일본은 감정적으로 대응하고 중국은 감싼다는 지적이 나오자, 청와대가 오늘 직접 나서서 반박했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인 입국 제한을 한 국가가 이미 100곳이 넘는데, 유독 일본에만 감정적이다.' '중국에는 입을 닫거나 감싼다.'

그제 '일본인 입국 제한' 발표 이후 이런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오늘 "사실을 호도하는 주장"이라면서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일본의 경우, 소극적 방역으로 상황이 불투명한 점, 일본 내 감염 확산의 추세, 양국의 인적교류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는 것입니다.

또 '2주 격리'를 요청하는 등 일본의 5대 조치야말로 '과잉'이라며, 일본 언론의 보도를 언급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일본의 자체적 방역 실패를 피하기 위한 정치적 목적 때문에 우리나라를 이용한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평가하고 있다는 점은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특히 특별입국 절차의 경우에는 중국과 일본, 양국에 똑같이 적용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요약하면, 한국은 '절제', 일본이 '과잉'이란 설명인데, 청와대 관계자는 맞대응 배경과 관련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일련의 한일관계 흐름, 그 과정에서 일본 정부의 행태에 대한 경고의 성격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직접 입장을 낸 청와대와는 달리 일본 총리실은 사흘째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한일 양국의 조치에 따라, 당장 오늘 밤 자정, 즉 내일 새벽 0시부터 양국 간 무비자 입국이 중단되고 기존 비자의 효력도 정지됩니다.

청와대는 비자 발급에는 상호주의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며, 양국의 입국 제한에 따른 혼란의 책임이 일본 정부에 있음을 특히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