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8곳 1천572실 확보…695실 추가 예정"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3.07 1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8곳 1천572실 확보…695실 추가 예정"
정부가 대구 지역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8곳을 가동해 1천500여 실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추가로 3곳을 가동해 약 700개 실을 더 확보할 예정입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월요일(2일) 첫 개소를 시작한 생활치료센터는 오늘 오전 8시 기준으로 총 8개의 시설에서 1천527실을 확보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73%인 1천110명의 경증환자가 입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생활치료센터는 각각 병원과의 협진체제를 갖추고 모두 152명의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고 있습니다.

내일(8일)부터는 제천의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 LG디스플레이 구미기숙사 등이 순차적으로 문을 열어 695개 실이 추가 확보될 예정입니다.

생활치료센터는 병상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고안한 경증 환자 집단 격리 생활 시설입니다.

정부는 입원이 시급한 중증 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입원 치료를 못 받고 사망하는 일이 잇따르자, 입원치료가 상대적으로 덜 필요한 경증환자를 센터에 수용하고 빈 병상에 중증 환자가 입원해 치료받을 수 있게 시스템을 정비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