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상 경증환자 절반 입소 거부"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3.07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구시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상 경증환자 절반 입소 거부"
코로나19 경증 환자 가운데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부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7일) 대구시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상자로 분류된 확진 환자 1천199명 가운데 "입소가 어렵다"는 입장을 보인 사람은 534명이었습니다.

"입소하겠다"는 환자는 575명에 그쳤습니다.

보건 당국은 환자의 연령, 기저질환 유무, 의사 소견 등을 종합 평가해 병원 입원, 생활치료센터 입소, 자가 치료 여부를 결정하고 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치료 방법 분류나 1인 1실, 2인 1실 등을 결정하는 것은 방역대책 당국의 권한이지 환자의 선택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권 시장은 "당국의 결정을 따라야 환자 여러분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고 지역 사회로의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대구 확진자는 모두 5천84명입니다.

이 가운데 1천949명이 병원(관내 1천245곳, 다른 시·도 704곳)에 입원했습니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환자는 952명입니다.

2천127명 확진 환자는 자택에서 입원 대기하고 있습니다.

대구 확진자 가운데 지금까지 27명이 완치 퇴원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지역 사망자는 29명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