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왼쪽 허벅지 근육 파열로 '4주 결장'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03.07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희찬, 왼쪽 허벅지 근육 파열로 4주 결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황희찬 선수가 허벅지 부상으로 4주 동안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하게 됐습니다.

잘츠부르크는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이 왼쪽 허벅지 근육 파열 진단을 받았다"며 "4주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황희찬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황희찬은 전날 치러진 LSKA 린츠와 오스트리아축구협회 OFB컵 준결승에서 후반 5분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잘츠부르크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황희찬은 후반 38분 허벅지 통증으로 교체되면서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고, 결국 허벅지 근육이 찢어졌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황희찬은 지난해 3월과 12월에도 허벅지 부상으로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한 바 있습니다.

(사진=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