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TK 현역 60% 물갈이…친박 김재원 공천 배제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3.06 21:14 수정 2020.03.06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총선을 앞둔 정치권 소식입니다. 미래통합당이 지지 기반인 대구와 경북에서 '칼바람'이라고 불릴 만한 현역 물갈이 공천을 했습니다. 친박 김재원 의원을 비롯한 현역 의원 7명을 배제했는데, 교체 비율이 60%에 이릅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고, 현재 통합당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는 친박 핵심 3선 김재원 의원.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결과는 탈락이었습니다.

[김형오/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 진박이다, 아니다, 그것에 대해선 염두에 두지 않았습니다. 우리 나름대로의 확고한 공정성과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준과 자료에 입각해서 했습니다.]

비박계 3선 강석호 의원도 공천에서 배제됐습니다.

인천과 부천 비하 논란의 '이부망천' 설화를 빚었던 정태옥 의원, 김석기, 백승주, 곽대훈 등 지역구 의원 4명, 김규환 비례대표 의원 등 초선 의원 5명도 컷오프됐습니다.

대구·경북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통합당 현역 의원 17명 가운데 7명이 공천에서 배제돼 컷오프 비율은 41%입니다.

지역구 의원 교체율인 TK 물갈이 비율은 불출마를 선언한 5명을 포함해 60%에 달합니다.

TK 최다선인 4선 주호영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대신 대구 수성갑에 전략 공천돼 민주당 김부겸 의원과의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유승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대구 동을은 경선 지역으로 분류됐습니다.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었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충남 천안을 지역구에 지원했지만, 공천에서 배제됐습니다.

반면, 보수통합추진위원회의 시민단체 몫 공동대표였던 장기표 전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경남 김해을에 전략공천됐습니다.

또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계 이동섭 의원은 서울 노원을에 공천됐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