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이스터섬 모아이 석상, 트럭에 들이받혀 '와르르'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3.06 08:07 수정 2020.03.06 09: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칠레 이스터섬 모아이 석상, 트럭에 들이받혀 와르르
칠레 이스터섬의 명물 모아이 석상이 트럭에 부딪혀 부서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원주민들은 석상 주변에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는 등 모아이 석상 보호를 위한 규제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과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남태평양에 있는 이스터섬에서 소형 트럭 한 대가 모아이 석상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석상이 쓰러지고, 석상 받침대도 파손됐습니다.

이스터섬 주민인 남성 운전자는 문화재 훼손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체내에서 알코올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칠레 언론은 전했습니다.

칠레 본토에서 3천500㎞가량 떨어진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은 사람 얼굴을 한 거대한 석상으로, 18세기 유럽 탐험가들이 섬을 발견하면서 처음 전 세계에 공개됐습니다.

이스터섬 전체에 1천 개가량 있는데 누가 어떻게 왜 만들었는지 아직도 뚜렷하게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스터섬 원주민들에게는 조상의 영혼을 지닌 신성한 존재로 여겨집니다.

이 지역 시장인 페드로 에드문드스는 브레이크 고장으로 인한 사고로 보인다면서도, 모아이 석상 주변에 차량 통행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드문드스 시장은 이스터섬 인구가 2012년 8천 명에서 1만2천 명으로 늘었고, 월평균 관광객도 1만2천 명에 달해 문화재 관리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호소했습니다.

(사진=이스터섬 원주민 커뮤니티 페이스북,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