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김여정 "저능한 청와대…바보스럽다" 맹비난

북한 김여정 "저능한 청와대…바보스럽다" 맹비난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0.03.04 0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어젯(3일)밤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여정 명의의 첫 공식 담화였는데, 우리가 방사포 발사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 본인이 경악을 표한다면서, 겁먹은 개 같은 거친 표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한상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담화를 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담화에는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쏜 북한에 대해 우려를 밝힌 우리 정부를 강하게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우리는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한 것이 아니라"면서 자위적 차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남쪽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이니, '중단요구'니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은 우리로서는 실로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주제넘은 실없는 처사,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전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남한의 합동군사훈련 등을 언급하며 "자기들은 군사적으로 준비돼야 하고 우리는 군사훈련을 하지 말라는 소리"라며 "비논리적이고 저능한 사고"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대화의 실마리를 푸는 역할을 하고, 사실상 대남 특사 역할을 했던 김 제1부부장이 비난 수위 높은 담화를 내놓은 만큼, 향후 남북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