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얼마 안 되지만, 좋은 일에 써주세요" 면사무소에 몰래 돈 봉투 놓고 간 농부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3.03 15:07 수정 2020.03.04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얼마 안 되지만, 좋은 일에 써주세요" 면사무소에 몰래 돈 봉투 놓고 간 농부
최근 코로나19 사태의 극복을 위해 곳곳에서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익명의 농부가 100만 원을 기부한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충청북도 괴산군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6시쯤 청천면사무소를 찾아온 한 남성은 봉투를 슬그머니 건네고는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남성이 건넨 봉투 안에는 100만 원과 함께 직접 쓴 편지가 들어있었습니다.

편지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음고생이 많으시리라 생각합니다. 농사지으며 여러 가지로 도움을 많이 받아 이렇게나마 고마운 마음을 전하려 합니다. 얼마 되지는 않습니다. 어려운 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모든 이들이 건강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몇 자 적었습니다. 좋은 일에 써 주세요. 죄송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습니다.

청천면사무소 직원들은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수소문했지만,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성의 뜻에 따라 이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훈훈한 기부 소식에 누리꾼들은 "고맙습니다. 그 피땀 어린 돈이 꼭 좋은 일에 쓰이길 기원합니다", "갑자기 눈물 나네", "마음 씀씀이가 감동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