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산 세명병원서 내과 의사 코로나19 확진…진료실 폐쇄

경산 세명병원서 내과 의사 코로나19 확진…진료실 폐쇄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0.03.01 11:42 수정 2020.03.01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산 세명병원서 내과 의사 코로나19 확진…진료실 폐쇄
경북 경산시는 세명병원에서 내과 의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병원에는 의사 35명, 직원 200여 명이 근무하고, 입원환자는 220명 가량입니다.

경산시는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가 진료한 진료실을 폐쇄하고 의사를 자가격리했습니다.

또 의사와 접촉한 환자 15명도 격리 조치했습니다.

세명병원은 코로나19 경산 지역 선별진료소가 있는 곳 가운데 1곳으로 경산뿐 아니라 근처 청도 지역 주민도 이곳을 이용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