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8개월간 우한서 입국한 신천지 신도 42명" 잠정 파악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0.02.29 17:04 수정 2020.02.29 1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법무부 "8개월간 우한서 입국한 신천지 신도 42명" 잠정 파악
지난 8개월간 신천지 신도 42명이 중국 우한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기록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법무부는 신천지 신도 24만4천743명에 대해 지난해 7월 1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출입국 기록을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확인 결과 전체 신도 가운데 3천610명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적이 있었습니다.

그 중 42명이 우한에서 들어왔습니다.

국내 신도 21만1천462명 중에서는 3천572명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기록이 있었고, 이 중 우한에서 입국한 기록이 있는 신도는 41명이었습니다.

또 해외 신도 3만3천281명 가운데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기록이 있는 사람은 38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은 1명이었습니다.

법무부는 다만 분석에 사용한 신천지 신도 명단에는 주민등록번호가 특정되지 않은 경우도 적지 않다며, 추가 확인하는 과정에서 동명이인이라는 등의 이유로 인원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