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프랑스 세자르 외국어영화상 수상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2.29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생충, 프랑스 세자르 외국어영화상 수상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상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습니다.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는 파리 살 플레옐 극장에서 열린 제45회 세자르상 시상식에서 봉 감독의 '기생충'을 외국어영화상에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생충'은 한 달 전 세자르의 외국어영화상 후보작에 지명됐습니다.

'기생충'이 작년에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프랑스 칸 영화제와 달리 세자르영화상은 프랑스 영화인들이 1976년부터 매년 우수한 프랑스 영화에 주로 시상하는 프랑스 영화 최대 축제입니다.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가 투표로 선정하는 이 상은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립니다.

'기생충'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 마르코 벨로치오 감독의 '배신자' 등 다른 6개 작품과 경합했습니다.

이번에 '기생충'이 세자르 외국어영화상을 차지하면서 프랑스의 양대 영화 축제의 최고상과 외국어영화상을 2년 연속으로 아시아 감독 작품이 석권했습니다.

작년 제44회 세자르 외국어영화상은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이 수상했는데 이 작품은 2018년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