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중단' 동참했지만…3곳 중 1곳은 "아직 논의 중"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2.29 08:14 수정 2020.02.29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종교 행사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가 종교계에 거듭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천주교와 불교 조계종에 이어 상당수 대형교회들이 동참에 나섰지만, 일부 교회는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앞으로 2주 동안 주일 예배를 열지 않고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박경표/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 : 큰 교회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지 않는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그거 보단 국민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교인이 10만 명에 이르는 사랑의 교회도 역시 2주 동안 예배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종교 집회를 자제해 달라는 정부의 호소에 호응한 것입니다.

[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집단 감염과 사태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당분간 종교집회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대규모 인원이 운집하는 종교 집회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이지만, 여전히 주말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곳도 적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개신교인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1%가 주말 예배 중단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