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정면돌파" 백종원, 가맹점 로열티 '전액 감면'

SBS 뉴스

작성 2020.02.28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 확산으로 더욱 힘들어진 지역경제를 위해 곳곳에서 따뜻한 소식들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요식업계의 큰손으로 불리는 백종원 대표도 전국의 가맹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코로나 맞짱 선한 영향력' 입니다.

백종원 대표가 운영하는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기업 더본코리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1,400여 가맹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본코리아, 코로나19 피해 가맹점주 위한 지원 사항전 브랜드 가맹점을 대상으로 2개월 치 로열티를 전액 감면하고 식자재 공급가 인하, 또 폐기 식자재에 대한 비용을 본사가 부담하는 등 실직적으로 도움이 되는 대책들을 마련한 건데요.

회사 측은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고통을 분담해 작은 힘이 돼 드리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도 가맹점의 배달 수수료를 지원한다는 프랜차이즈 업체가 등장하는가 하면 편의점 업계에서는 확진자가 방문 점포의 신선식품 폐기 비용 등을 본사에서 부담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들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또한 전국의 건물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임대료를 면제하거나 깎아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도 코로나 위기 속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맞짱 선한 영향력누리꾼들은 "이렇게 서로 돕는 모습 덕분에 위기는 곧 끝날 겁니다!" "백종원 대표 가맹점 수가 어마어마한데~ 참 잘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