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2.28 10:41 수정 2020.02.28 1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대구시가 신도 수를 속인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대구시는 지난 27일 정부로부터 타지역 신천지 교회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대구교회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를 대구시가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명부와 대조한 결과 신도 1천983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은 주소는 대구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교회 교인 222명,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1천761명 등입니다.

이 명단에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외국인이 정확히 몇 명인지도 전수조사할 방침입니다.

확보한 명단에는 국적이 분류돼 있지 않았습니다.

앞서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로부터 교인 8천269명 명단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들을 모두 합하면 28일 기준 대구시가 관리 중인 신천지 교인은 총 1만252명이 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담당 공무원들이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며 "지난번처럼 경찰을 통해서라도 끝까지 추적해 관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