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 · 청도 입국금지 지역"…日, 유입 차단책만 '만지작'

"대구 · 청도 입국금지 지역"…日, 유입 차단책만 '만지작'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2.27 07:42 수정 2020.02.27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정부도 우리나라 대구와 경북 청도군 체류자의 입국을 금지하고 나섰죠. 바이러스의 일본 내 유입을 최대한 막겠다는 것인데, 일본 내 방역부터 더 신경 쓰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에 이어 대구광역시와 경북 청도군을 오늘(27일)부터 입국 금지 지역으로 분류했습니다.

일본 입국 신청 전 14일 안에 대구와 경북 청도군에 체류한 적이 있는 외국인이 대상입니다.

이번 조치는 일본 내에서 지역 감염 추세가 계속되고, 크루즈선 하선자 중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일본 내 확산을 최대한 막아보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그러나 이미 실패한 이른바 '미즈기와', 즉 유입 차단 정책에 매달리기보다는 신속한 감염 검사를 통해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주까지 하루 감염 검사량을 3천800건까지 늘리겠다고 장담했지만, 최근 일본 내 검사량은 많아야 하루 1천500건에 그치고 있습니다.

[가토/일본 후생노동상 : 각 기관들이 검사 수용 능력이 점점 줄어드니까, 조금씩 (접수를) 억제하려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일선 병원이 감염 검사를 의뢰해도 보건소 등 정부 기관이 일손이 달린다며 거부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내 감염자는 크루즈선을 합쳐 870명을 넘어섰고, 홋카이도에서도 첫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