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한국발 역유입 통제…웨이하이서 연이어 격리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2.26 1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코로나19 한국발 역유입 통제…웨이하이서 연이어 격리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한국인 입국자들이 연이어 강제 격리되는 등 중국에서 코로나19의 한국발 역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입국자 강제 격리가 한국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한국이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지나친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중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오늘(26일) 오전 웨이하이에 도착한 제주항공편 탑승객 147명이 전원 격리 조처됐습니다.

이 가운데 한국인은 6명이었습니다.

주중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중국인 승객 3명이 발열 증상을 보여 승객 전원을 호텔로 격리 조치했다"면서 "승객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후 한국에서 웨이하이에 도착한 항공편에서도 한국인 40여명 중 발열자가 있어 탑승객 모두 강제 격리돼 검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어제도 웨이하이 공항에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승객 163명이 전원 격리 조처됐고, 이 가운데는 한국인 19명도 포함됐었습니다.

이들 승객은 검역 절차를 마치고 지정된 웨이하이 시내 호텔에 14일간 격리됐습니다.

이들은 내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한국인 승객들은 코로나19 검사에서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3~4일 내 강제 격리에서 풀려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도 베이징, 경제 중심지인 상하이를 비롯해 한국인들과 조선족이 많은 중국 동북 3성마저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에 대한 검역·통제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