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마요르카 등번호 10번 달고 훈련…"라리가 잔류가 우선"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2.26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성용, 마요르카 등번호 10번 달고 훈련…"라리가 잔류가 우선"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에 새 둥지를 튼 기성용이 팀에 합류하자마자 실전 투입을 위한 담금질에 돌입했습니다.

이번 시즌 라리가 25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 22로 20개 팀 중 강등권인 18위에 머문 마요르카는 생존을 위한 전력 보강으로 기성용을 택했습니다.

등 번호 '10번'을 단 기성용은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마요르카에서 뛰게 된 것, 특히 스페인에서 뛰게 돼 큰 영광이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무대"라며 "최고의 선수들과 경기하는 게 기다려진다. 꿈을 이룬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마요르카에서 훈련 시작한 기성용 (사진=마요르카 구단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또, "팀이 라리가에 잔류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다소 어려운 상황이지만, 해내리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즌 종료까지 사실상 '3개월 단기 계약'으로 합류했으나 마요르카가 기성용에게 거는 기대는 큽니다.

입단을 발표하자마자 훈련 사진과 기성용이 구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동료들과 인사하는 모습, 소감이 담긴 영상을 올리는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한 홍보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사진=마요르카 구단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